이름:^^.
2002/5/12(일) 22:01 (MSIE5.5,Windows98,T312461) 211.215.106.114 1024x768
수도권 남부 교통대란 예고  

내년부터 용인과 분당 등 수도권 남부지역의 교통대란이 심각한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건설교통부는 1990년대 말부터 시작된 용인의 난개발과 최근 성남시 분 당구의 무분별한 주상복합아파트의 건설로 내년부터 당장 10만명의 신규 인구 유입이 예상돼 이 지역 교통혼잡이 극에 달할 것이라고 12일 밝혔 다.

건교부는 유입가구의 상당수가 서울 출퇴근 인구로 추정돼 평일 출퇴근 시간대 경부고속도로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를 비롯, 대부분의 간선도 로와 지선도로의 교통량이 20% 이상 증가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건교부 집계에 따르면 현재 용인지역에서 공사 중인 아파트단지는 모두 87곳으로 유입인구가 내년부터 2004년까지 연간 9만여명으로 예상된다.

또 최근 성남시 분당지역에서 분양된 아파트와 주상복합건물의 가구 수 는 7000여가구이며 유입인구는 연간 1만여명이다.

이 같은 교통난 완화를 위해 건교부는 지난 2000년 수도권 남부교통개 선대책을 수립하고 9개 구간의 도로공사와 광역전철 분당선 연장구간 공 사를 진행 중이나 대부분 사업기간이 2004년 12월 이후여서 현재로서는 뾰족한 대안이 없는 상태다.

건교부 관계자는 “내년부터 용인지역에서 서울까지 러시아워의 통행시 간이 현재 1시간~1시간30분에서 30분 이상 늦춰질 것”이라면서 “수도 권 도로망과 광역전철 계획을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나 지자체와의 예산분담 문제 해결이 쉽지 않아 당분간 교통개선방안이 나오기 힘든 형 편”이라고 말했다. /내외경제

************

내년부터 수도권 남부지역 교통대란 예상  - 조선일보
내년부터 용인과 분당 등 수도권 남부지역의 교통대란이 심각한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건설교통부는 “90년대말부터 시작된 용인의 난개발과 최근 성남시 분당구의 무분별한 주상복합아파트의 건설로 내년부터 당장 10만명의 신규 인구유입이 예상돼이 지역 교통혼잡이 극에 달할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건교부는 “유입 가구의 상당수가 서울 출퇴근 인구로 추정돼 평일 출.퇴근 시간대 경부고속도로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를 비롯, 대부분의 간선도로와 지선도로의교통량이 20% 이상 증가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건교부 집계에 따르면 현재 용인지역에서 공사중인 아파트 단지는 모두 87곳으로 유입인구가 내년부터 2004년까지 연간 9만여명으로 예상된다. 또 최근 성남시 분당지역에서 분양된 아파트와 주상복합건물의 가구수는 7천여가구이며 유입인구는 연간 1만여명이다.

건교부는 “지난 2000년에 마 련한 수도권 남부교통개선대책에 따라 9개 구간의도로공사와 광역전철 분당선 연장구간 공사가 진행중이나 대부분 사업기간이 2004년12월 이후여서 현재로서 뾰족한 대책이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9개 도로 구간중 현재 공사중인 곳은 하갈-상하(5.1㎞), 중리-죽전(14.7㎞) 두곳 뿐이며 영덕-양재(24.5㎞) 등 7곳은 착공조차 못했다.

또 도시철도 양재와 판교-수지를 관통하는 신분당선(24.8㎞)은 본 타당성 조사중이고 분당선 연장 오리-수원(18.2㎞), 선릉-왕십리(9.9㎞)는 실시설계중으로 모두2008년 완공될 예정이다. 이에따라 건교부는 최근 교통개발연구원에 교통신호체계 변경과 버스전용차로제의 확대 등을 중심으로 한 이 지역 단기 교통대책 연구방안에 대한 연구용역을 의뢰했으나 교통난을 완화시키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건교부 관계자는 “내년부터 용인지역에서 서울까지 러시아워의 통행시간이 현재1시간-1시간30분에서 30분이상 늦춰질 것”이라면서 “수도권 도로망과 광역전철 계획을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중이나 지자체와의 예산분담 문제 해결이 쉽지 않아 당분간교통개선방안이 나오기 힘든 형편”이라고 말했다.

  이름   메일
  덧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