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4/24(수) 07:09 (MSIE6.0,Windows98,T312461) 211.215.105.235 1024x768
"무분별한 개발 묵과할 순 없다"  

"무분별한 개발 묵과할 순 없다"  
수원시가 용인시 흥덕지구 택지개발 사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서 파문이 예상된다.

심재덕 수원시장은 22일 기자회견을 갖고 "흥덕지구 개발은 수원시의 인구증가, 교통량 증대, 환경오염 등 종합적 도시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며 반대의 뜻을 밝혔다.


심재덕 시장은 성명을 통해 "13만 영통지구 주민을 포함한 모든 100만 수원시민은 환경파괴와 주거환경을 저해하는 흥덕지구 개발을 원하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성명은 또한 "흥덕지구 개발은 수원을 통과하는 국도 1호, 42호, 43호선은 물론 주변도시(용인, 화성, 의왕 등)도 교통량의 증가로 인한 엄청난 교통대란을 유발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수원시는 이미 지난해 9월 흥덕지구 개발 환경오염과 교통대란을 가져올 것이라며 경기도에 반대의견을 제출했고, 경기도도 같은 해 11월 반대의견을 건설교통부에 전달했다.


하지만 건설교통부는 2001년 12월 흥덕지구를 택지개발 예정지구로 지정했다.


이에 수원시의회와 수원환경운동센터도 흥덕지구 개발은 녹지공간을 훼손하고 생태계를 무분별하게 파괴한다며 개발 반대 의견을 밝힌 바 있다.


이날 심재덕 시장은 "법적으론 건교부가 권한을 갖고 있지만, 세계가 주목하는 도시인 수원의 경계에 무분별한 개발이 이뤄지는 걸 묵과할 순 없다"고 말했다.


심 시장은 또 "개발 계획이 철회되지 않는다면 100만 시민과 함께 요구조건이 관철될 때까지 저지운동을 벌여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토지공사 용인사업단은 오는 2007년까지 67만7천 평에 이르는 용인시 기흥읍 영덕리에 총 6630억 원을 들여 2만9천 명(9370세대)을 수용하는 택지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오마이
  이름   메일
  덧글 달기
                   
번호제 목이름작성일조회
82   용인시장 선거전 돌입  ^^.04/25-06:52  20
81   건설사들 소음 저감형 신공법 개발 비상  ^^.04/25-06:44  10
80   "무분별한 개발 묵과할 순 없다"  ^^.04/24-07:09  38
79   용인권 아파트 ‘북적’ 일산권 오피스텔‘한산...  ^^.04/23-09:16  16
78   민주당 김윤식의원 1심 벌금 1000만원 선고  ^^.04/23-08:38  16
77   용인 의류타운 '프리미엄 아울렛' 분양중  늘04/23-08:36  20
76   죽전 역사에 대형 백화점, 이마트,  ^^.04/23-08:35  25
75   용인시 발주공사 환경오염 '무방비'  ^^.04/22-18:08  12
74   도내 무역수지 흑자-화성, 적자-용인1위  ^^.04/22-18:07  12
73   택지지구내 산업요지 ‘무용지물’  늘04/20-01:08  15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