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4/17(수) 06:36 (MSIE6.0,Windows98,T312461) 211.215.232.87 1024x768
호암미술관 개관 20주년 기념전  

(서울=연합뉴스) 임형두 기자 = 경기도 용인의 호암미술관이 개관 20주년을 맞아 국가지정문화재들을 대거 출품하는 기획전을 마련했다.
호암미술관은 지난 12일부터 12월 31일까지 '한국미술명품전'을 개최해 국보 39점과 보물 52점 등 모두 188점의 명품 문화재를 선보인다.

출품 문화재에는 교과서에 소개된 가야금관(국보 138호), 겸재 정선의 인왕제색도(국보 216호), 단원 김홍도의 군선도(국보 139호), 청화백자매죽문호(국보 219호)등이 포함돼 있다.

미술관측은 "이번 전시는 사진으로만 보던 문화재를 직접 감상할 수 있어 교육적으로도 매우 의미가 있다"면서 "월드컵 때 한국을 찾는 외국인들에게 한국 문화의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알릴 기회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호암미술관은 호암 이병철(1910-1987) 삼성그룹 창업자가 설립한 이래 한국 문화재의 수집과 연구 및 보존을 통해 국내 대표적 사립 미술관으로 자리잡았다. 호암미술관은 그동안 40여회의 특별기획전을 열었으며 '한국미술오천년전' '한국미술18세기전' 등 세계순회전에도 출품했다.

관람료 어른 3천원, 학생 2천원. / 연합
  이름   메일
  덧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