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4/8(월) 09:35 (MSIE6.0,Windows98,T312461) 211.215.104.111 1024x768
성남·용인등 땅 투기 특별관리  

성남·용인등 땅 투기 특별관리  
부동산 투기 조짐을 보이는 경기도 내 일부 지역이 토지거래 허가지역으로 묶일 전망이다.
 
• [종합지수 1천p 고지 눈앞의 여의도 증권가 르뽀]
• [돈 되는 개발컨설팅] 단독은 원룸으로 바꿔라
• 돈을 어떻게 모으지?조인스 재테크상담실
• 돈되는 정보가 와르르…경제뉴스레터!
• [특별기획] '월드컵 크로스워드 대잔치'


 
경기도는 7일 부동산 투기 방지대책을 마련, 성남.용인.하남.파주.시흥시 등 도내 6개 시 지역의 토지거래를 특별관리키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경기도는 특별관리 지역 가운데 투기 조짐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건설교통부 등 관계 기관과 협의해 곧바로 토지거래 허가지역으로 지정키로 했다.

또 투기 의혹이 있는 토지 거래자들은 국세청에 통보, 토지 매입자금 출처 조사 등을 의뢰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해당 자치단체 부동산 관련 부서 관계자들로 전담 관리팀을 구성, 토지거래 동향을 수시로 파악해 정밀분석키로 했다.

특별관리 지역은 ▶성남시 판교지구▶용인 동백.죽전지구▶파주 교하.운정지구▶하남 덕풍.풍산지구▶화성 동탄.신영통지구▶시흥 정왕지구 등으로 대규모 택지개발 사업이 진행 중이거나 택지개발 지역으로 지정 고시된 곳이다.

경기도의 이같은 조치는 최근 서울과 가까운 수도권 택지개발 예정지구에서 투기 목적의 토지거래가 성행하거나 예상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토지거래 허가지역으로 묶이면 토지를 구입하기에 앞서 매입할 토지의 사용목적 등을 의무적으로 신고해야 하는 등의 절차를 밟아야 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부동산 투기 조짐이 보일 경우 특별관리 지역이 늘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찬민 기자 chanmin@joongang.co.kr /중앙일보
  이름   메일
  덧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