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3/29(금) 09:51 (MSIE6.0,Windows98,T312461) 211.215.105.88 1024x768
성복취락지구 국변 가승인 논란  

공원관통 도로개설 추진에 시민단체 주민반발

민간 주택개발사업자들이 추진하는 수지지역 성복·상현동 일대 ‘성복취락지구 지정을 위한 국토이용계획 변경’에 대해 경기도가 조건부 승인을 내줬다.
지난 14일 경기도는 건설종합계획심의위원회를 열어 “개발에 앞서 교통영향평가와 환경영향평가를 반드시 거쳐야 한다”는 조건을 내세워 사실상 준도시지역으로 승인, 지난 98년부터 4년이상 끌어온 성복지구 개발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도는 성복지구 용도지역 변경면적을 당초 농림지역 0.004㎢, 준농림지역 0.916㎢에서 준도시지역 0.920㎢으로 변경했다. 또 개발지역 면적은 당초 109만4435㎡에서 92만141㎡로 17만4294㎡ 줄였다.
그러나 주거용지의 경우 당초 76만3199㎡ 에서 8만1378㎡가 줄어든 68만1821㎡으로 조정됐으나 전체 면적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9.7%에서 74.1%로 늘어났다.
이밖에 녹지용지는 예정계획 전체 면적의 28.9%인 31만6211㎡에서 22만3295㎡(24.3%)로 9만2916㎡가 줄어들게 됐다.
하지만 도는 지난해 8월 중순 용인시가 제출한 성복지구 개발계획안이 ‘준도시 취락지구 개발계획 수립 기준인 주거용지 면적 70%이하에 맞지 않는다’며 반려해 놓고, 10월에 다시 제출한 수정안 주거용지 면적 비율이 69.7%에서 74.1%로 늘어났음에도 승인을 해줘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에 주거용지 비율이 높아진 것은 전체 개발 면적이 줄어들면서 전체 개발면적에 대한 주거용지 비율이 높아졌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이에 성복지구는 ㈜풍산주택, 일레븐 건설 등 5개 건설업체가 컨소시엄을 구성, 교통영향평가 와 환경영향 평가를 거친 뒤 개발에 들어가 오는 2006년께 완료될 예정이다.
한편, 환경단체와 용인지역 주민들은 신봉과 성복지구 중앙에 자리잡은 자연공원을 관통하는 도로개설이 환경을 파괴하고 특정업체에 특혜를 줄 수 있다며 계획의 백지화를 요구하는 등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NGO환경보호국민운동전국본부(본부장·여원배)는 14일 경기도에 보낸 ‘용인시 난개발 방지를 위한 건의서’를 통해 “광교산 자락의 마지막 남은 최후 녹지공간인 신봉·성복지구 자연공원을 양분하는 폭 20m의 터널도로 계획은 특정업체에게 분양특혜를 주기 위한 것”이라며 계획의 전면 철회를 주장하고 나섰다. <김종경 desk@yonginnews.com>/용인신문

  이름   메일
  덧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