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3/29(금) 09:41 (MSIE6.0,Windows98,T312461) 211.215.105.88 1024x768
용인도시계획에 편입 확정  

경기도, 도시계획 입안권자에 용인시장 ‘고시’

<속보>용인시와 수원시가 수년간 마찰을 빚어왔던 도시계획분쟁 논란이 종지부를 찍게 됐다. <관련기사 본지 426호 30면>
지난 7일 경기도와 용인시에 따르면 수원시 도시계획구역내의 용인시 행정구역에 대한 도시계획 입안권자를 도시계획법 제18조 제3항의 규정에 의해 용인시장으로 지정 고시했다.
따라서 현재까지 수원도시계획으로 있는 △기흥읍 영덕리 일원 3.046㎢ △수지출장소 상현동 일원 1.612㎢ △수지출장소 신봉·성복·고기동 일원 12.954㎢ 등이 용인도시계획재정비안에 편입될 수 있게 됐다.
이들 지역은 1969년도에 수원도시계획에 편입되어 관리돼 왔으나 시승격이후 용인도시기본계획을 수립, 지난해 5월 9일 건설교통부의 승인을 받았다.
이와 관련 수원시는 “용인시가 협의 없이 용인도시계획에 편입했다”며 지난달 20일 경기도에 반대의견을 제출하는 등 강력 반발해 왔다.
수원시는 그 동안 수지출장소 일원은 용인도시계획구역으로 분리하되, 기흥읍 영덕리 일원은 생활권·지형적 여건에 따라 수원도시계획으로 남겨두어야 한다는 주장을 해왔다.
그러나 용인시와 시의회는 “행정구역에 따라 2개 지역 모두 용인도시계획구역으로 편입돼야 한다”며 간담회·서명운동 등을 통해 지난 96년부터 강력 반발, 용인-수원의 감정대립 양상까지 확대되기도 했었다.
이에 임창열 지사는 “도시계획구역은 관할 행정구역 중심을 원칙으로 하도록 관련 법령이 규정되어 있고, 이들 지역을 편입한 용인도시기본계획을 건설교통부 승인을 받았기 때문에 지난 2일자로 용인시장을 도시계획입안권자로 전격 고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예강환 시장은 “30년 이상 수원도시계획에 포함됐던 용인시 행정구역을 반환하게 된 것은 지역발전과 시민들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큰 의미가 있는 것”이라며 “이제는 용인도시계획으로 체계적인 개발을 유도해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 수 있는 초석을 마련하게 됐고, 그 동안 반환을 위해 함께 노력해주신 시의회 의원님들과 시민여러분들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종경 desk@yonginnews.com> /용인신문

  이름   메일
  덧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