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3/4(월) 15:42 (MSIE5.5,Windows98,T312461) 211.215.106.156 1024x768
야 경선 잇단 출사표  

이정기·홍영기씨 도전선언 … 나머지는 눈치보기
김학규씨 한나라당에 전격 입당 … 새 변수로 등장

용인시장을 노리는 한나라당 경선 예비후보들이 잇따라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특히 김학규 수지신협 이사장이 민주당을 전격 탈당, 한나라당에 입당후 경선도전을 선언해 후보군 판도가 미묘하게 얽혀가고 있다.
이에 한나라당 공천만 받으면 당선권에 들 수 있다고 분석한 인사들이 대거 출마의사를 보이는 등 내부 이전투구가 계속되고 있어 막판 결정까지는 혼전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 중앙위 이정기 부위원장이 본지를 통해 가장 먼저 경선도전을 선언했고, 이어 홍영기 도의원이 출마의사를 굳힌 상태다. 박승웅 용인갑지구당 위원장은 당내에서 출마를 권유받고 있으나 김학규씨의 돌출변수에 일단 관망자세를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이정문 전 시의장은 “현재는 무소속으로 아직까지는 어떤 선거에도 출마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으나 ‘불출마 선언’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입장표명을 하지 않았다. 또 권영순 한국자유총연맹 용인시지부장은 지난달 28일 김학규씨와 함께 한나라당 용인을 지구당에 입당, 거취가 주목되고 있다. 이밖에 김정길 전 의원의 출마설도 조심스럽게 나돌고 있지만, 공식 입장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또 구범회 한나라당 전 부대변인과 배건선 용인농협 조합장 등이 꾸준히 물망에 오르고 있으나 출마여부가 확실치 않은 상태다.
 이에 박승웅 위원장은 “본선에 경쟁력이 있는 후보가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으나 당내 일각의 박위원장 출마 권유설에 대해서는 좀더 시간을 갖고 신중히 검토를 하겠다고 밝혀 출마의지가 있음을 시사했다.
이정기씨는 “경선예비후보의 조건은 자질론이 우선 검증돼야 하고, 아직도 출마선언을 하지 못한 인사들은 자신들에게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면서 “자질론은 도덕성과 능력을 의미하며, 선거철만 되면 나타나는 인물들은 이제 물러나야 한다”며 세대 교체를 주장했다.
홍영기 도의원은 “시장은 행정위주의 마인드보다 정치력과 발상의 전환을 할 수 있어야 행정시스템이 변화하고, 초당적 애향심이 기초가 되어야 지방자치가 발전할 수 있다”며 일찌감치 특정후보를 겨냥한 공세를 펼쳤다. 홍 의원은 또 “4월초 경선까지는 도의원을 유지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학규 이사장은 지난달 27일 돌연 민주당을 탈당하고 한나라당에 입당한 후 “당원들로부터 검증을 받겠다”며 경선도전을 선언, 지역정가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김 이사장은 “이번 시장선거에 출마해 지난 99년 9월 보궐선거에서 분패한 설욕전을 반드시 치르겠다”선포한 후 당적 변경 구설수에 대해서는 “현직 시장이 민주당 후보로 출마할 경우 경쟁력은 나 이외에 없다”며 설욕전을 재차 강조했다.
김 이사장은 지난 보궐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했으나 예강환 시장에게 분패한 바 있다. 한편, 한나라당 당직자들은 김씨의 한나라당 입당소식이 전해지자 입당여부에 대한 논란이 무성해 당분간 경선전까지는 내부 혼전이 불가피할 전망이다.<김종경 desk@yonginnews.com> /용인신문

  이름   메일
  덧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