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3/4(월) 15:40 (MSIE5.5,Windows98,T312461) 211.215.106.156 1024x768
수지출장소-행정서비스 질 향상 위해 최선  

공동체 가꾸어 나가는 대승적 사고의 협조 부탁

용인시 19개 읍·면·동 중 6개동을 관장하는 수지출장소. 전국 최초의‘과대읍’체제였던 수지읍이 승격되면서 6개동으로 분리된지 2달이 지났다. 수지읍장에서 수지출장소의 총책을 맡고 있는 김필배 소장을 만났다. <편집자 주>
△수지읍이 출장소로 승격된지 2개월이 지났다. 소장 입장에서 과연 무엇이 어떻게 달라졌다고 생각하는가.
= 출장소 승격과 6개 분동으로 인해 읍사무소에서 발급 받던 주민등록 등·초본이나 인감 증명 등 간단한 민원은 거주지 내의 동사무소에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또 시청까지 가야했던 각종 민원들을 이 곳 출장소에서 처리, 주민들은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게 됐다. 또 70여명의 수지읍 직원이 민원을 처리하다 2배가 늘어난 공무원이 배치돼 행정서비스의 질과 수준이 향상됐다고 본다.
아직 완벽한 단계는 아니지만 업무에 익숙해지면 점차 주민들이 만족하는 행정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수지 지역은 다른 곳에 비해 민원이 대단히 많다. 대표적인 민원은 무엇이며, 그에 대한 원인을 밝혀달라.
= 우선 가장 시급한 것은 교통난이다. 다음이 복지시설과 녹지공간 확충이고, 다음은 교육수준 향상과 문화생활에 대한 욕구, 대형 백화점이나 종합병원 등 의료시설과 상업서비스용 건물의 유치라 할 수 있다.
민원발생의 원인이라면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도시기반시설을 먼저 마련하지 못한 마구잡이 개발 때문이다. 정부의 준농림정책으로 법적으로 하자가 없는 한 허가 서류를 처리하지 않을 방법이 없었고, 정부투자기관의 잇단 택지개발로 인구와 민원이 동시에 폭증하는 신도시가 된 것이다.
△도시기반시설이 언제쯤 제대로 갖추어질 것으로 보는가?
=광역교통망 9개 노선 신설대책과 함께 전철 연장 사업, 경전철 사업 승인 등 개선책을 마련, 2004년에서 2006년까지 완공 계획으로 추진 중에 있다. 이밖에 각종 복지·문화시설이 유치될 경우 빠르면 3∼4년 늦어도 5년내로는 우리 수지지역이 기반시설을 고루 갖춘 살기 좋은 도시로 변모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
△출장소는 구청이 설치되기 직전의 기구라고 할 수 있겠는데 지금의 인구 증가 추세로 보아 언제쯤 구청이 될 것으로 전망하는지? 또 구청이 되면 지금과는 무엇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 타 지역의 전례를 감안해 보면 용인시의 인구가 50만이 넘어야 하는데 올 연말에는 50만을 초과할 것으로 보인다. 행정적인 절차를 거치려면 빠를 경우 내년 말 늦어도 2004년 중에는 구청으로 승격 될 것으로 보인다. 구청이 되면 보다 큰 규모와 체제를 갖춘 행정 조직으로 보다 질 높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다.
△ 수지 지역의 행정을 책임진 입장에서 앞으로 어떻게 일할 생각인지 각오가 있다면.
=수지는 주민의 욕구가 대단히 높은 곳이다. 일시에 모든 것을 다 해결하지는 못하지만 가능한 일부터 한가지 한가지 처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우선 생활환경을 개선시킬수 있는 종합계획을 수립, 필요한 예산은 추경에 확보하고 차근 차근 추진해 나갈 생각이다.
또 6개동으로 나뉘어 졌지만 수지지역의 주민이 연대감을 가지고 화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여 시행토록 하겠다.
주민들은 당장 미흡한 감이 있다해도 이 지역을 함께 가꾸어야 된다는 대승적 사고로 발전 방안이 있으면 조언과 협조를 아끼지 말아 주십사 간곡히 부탁드린다. 열심히 일하겠다. <인터뷰/김종경 desk@yonginnews.com> /용인신문

  이름   메일
  덧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