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8/29(목) 00:44 (MSIE5.5,Windows98,T312461) 211.215.105.149 1024x768
판교 조기입주 논란..도로망 마비  

판교신도시 조기입주 논란..도로망 마비로 교통대란 우려  
정부가 교통망 등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판교신도시 아파트 입주시기를 2년이상 앞당기는 방안을 추진해 논란이 예상된다.
건교부 고위관계자는 28일 "2009년초로 예정된 판교신도시 입주 시기를 경기도 용인과 서울 양재동을 잇는 자동차전용 고속화도로(6차선 24.5km) 완공시점인 2006년 12월로 앞당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용인~양재간 자동차전용도로가 개 통되는 2006년말 또는 2007년초에는 판교신도시 아파트 입주민들의 서울 출퇴근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돼 조기입주를 추진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수도권 주택수급 불균형 해소를 위해서는 판교신도시 입주를 앞당길 필요가 있다"며 "일부지역을 시범단지로 지정해 아파트 분양시기를 2005년 12월에서2004년 12월로 1년정도 단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이를 위해 용인시 기흥 영덕~고기리~판교~양재를 잇는 자동차전용도로중 일부 구간을 민자유치를 통해 건설키로 하고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중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건교부의 이같은 방안은 당초 정부가 밝힌 '선 교통망 완비-후 입주'계획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신분당선(2008년말 완공예정) 등 다른 교통시설과 기반시설이 갖춰지지 않은상태에서 입주가 이뤄지는 것이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건교부가 2000년5월 수도권 난개발 방지대책으로 교통망 개선대책을 발표할 때 신분당선 완공시기에 맞춰 아파트 입주시기를 정했다"면서 "자동차전용도로 개통시점인 2006년말에 판교 입주를 시작할 경우 극심한 교통체증과 입주민들의 불편이 예상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유대형 기자 yoodh@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  
  이름   메일
  내용
                   
번호제 목이름작성일조회
45   용인시 교통망확충사업'급제동'  ^^.08/30-15:34  77
44   판교 조기입주 논란..도로망 마비  ^^.08/29-00:44  70
43   분당 진·출입로 개설 성남시-도로공사 마찰  ^^.08/26-09:01  85
42   분당진·출입로 설치 반발  ^^.08/22-18:55  107
41   이건 또 무슨소리 득인지 독인지  수지인08/18-15:18  100
40   영덕~양재간 도로는 조기에 추진될 듯~  수지인08/14-09:01  113
39   수지엔 전철이 안들어 온데요...  수지인08/09-08:45  145
38   양재~영덕 24㎞ 내년 착공  ^^.07/23-18:37  180
37   ‘신분당선’ 2009년 개통  ^^.07/22-18:25  178
36   분당선 오리∼죽전 지하화 주민설명회  ^^.07/16-22:23  116

 
     

ⓒ Copyright 1999~   TECHNOTE2002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