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6/28(금) 08:14 (MSIE5.5,Windows98,T312461) 211.215.106.241 1024x768
경전철 지하화 발언 파문  

손학규 경기도지사 당선자가 경전철 지상 추진계획에 반대입장을 보이고 지하화 추진을 검토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져 용인 경전철 사업에 적지 않은 차질과 파장이 예상된다.

도 관계자에 따르면 손 당선자는 21일 도 본청 건설교통국 업무보고 자리에서 경전철 지상 건립에 따른 장기적 문제점을 지적하는 가운데 “현재 건물 3층 높이로 건설될 경전철 사업은 도심 발전을 가로막는 요인이 될 뿐 아니라 미관상 좋지 않다”며 “예산이 추가되고 시간이 장기화되더라도 지하화 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밝혔다는 것.

만일 손 지사 당선자 검토 지시가 도 정책으로 굳어지면 시가 의욕적으로 추진중인 경전철 사업은 또 다시 표류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된다.

또한 경기도로부터 이미 ‘경량전철 건설 기구 설치와 인력보강 승인을 받은 시가 「시공무원 정원 조례」까지 개정해 가며 준비중인 경전철 기획단 구성 자체가 무산될 위기에 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시는 오는 30일, 민자유치 사업 지정에 따른 우선 협상 대상자를 선정하는 주요 일정을 앞두고 있는 중이어서 용인 경전철 사업 전반에 대한 혼란이 우려된다.

한편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아직 신임 도지사 취임 전인데다 정책적 결정을 한 단계가 아니라서 뭐라 얘기하기는 곤란하다”면서도 “만약 지하화를 추진하게 되면 비용과 기간 면에서 사업성이 매우 떨어져 민자사업 유치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용인경전철 사업은 심각해지고 있는 교통문제의 근본적 해결 및 경제 활동의 활성화를 위해 추진중인 시의 숙원사업으로 약 6,752억원을 들여, 오는 2006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흥읍 구갈에서 포곡면 에버랜드까지 18.84㎞ 노선이며 민간자본 유치에 의한 민간출자법인이 건설을 추진하는 방식으로 진행중이다.

시는 이미 지난해 말 건설교통부로부터 도시철도 기본계획을 승인 받고 곧바로 시설사업 기본계획을 고시한 상태이며, 이달 말까지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으로 있다./용인시민신문
  이름   메일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