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6/19(수)
용인/분당선 오리∼죽전 비용조사 결과  

분당선 연장선 오리∼죽전 구간(길이 18.2㎞)에 대한 주민들의 지하화 요구가 거센 가운데 지상철과 지하철 등의 사업비가 큰 차이가 없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8일 용인시에 따르면 최근 ㈜에이스감정평가법인에 의뢰, 지상철 사업비용을 조사한 결과 토지보상과 죽전패션타운 등 지장물에 대한 보상비가 1천303억원에 달해 공사비 575억원을 포함, 총사업비가 1천878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철도청이 지상철을 지하화할 시 예상한 총사업비 2천210억원과 비교하면 332억원의 차이밖에 나지 않는 금액이다.

그동안 철도청은 지상철로 계획한 오리∼죽전구간을 지하화할 경우, 추가비용이 1천650억원에 이른다며 지하화에 난색을 표해 왔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철도청이 1천억원이 넘는 보상비를 간과한 부분이 있다”며 “현실적으로 지상철과 지하철 등의 비용이 별반 차이가 없는만큼 다음달 예정된 철도청의 주민설명회에 이 부분을 강조, 지하화를 설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일보
  이름   메일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