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5/7(화) 23:43 (MSIE6.0,Windows98,T312461) 211.215.106.93 1024x768
규제 무풍지대 수도권  

규제 무풍지대 수도권 .. 치솟는 분양가 .. '서울집값 악영향 우려'  

서울지역에 불어닥쳤던 고(高)분양가 열풍이 수도권으로 급속히 번지고 있다.
특히 최근 용인 화성 일산 등 인기지역에서 분양에 들어간 일부 업체들은 분양권 투자자들이 수도권으로 대거 이동,웬만하면 분양이 된다는 분석아래 마구잡이로 분양가를 인상하고 있다.

이는 업체들이 강력한 규제가 시행되고 있는 서울지역을 피해 수도권 인기지역에서 수익성을 높이려는 전략에 따른 것이다.

이 때문에 수도권지역에서 전개되고 있는 업체들의 고(高)분양가 정책은 분양열기를 이용한 잇속 차리기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소비자단체와 업계 관계자들은 "비싼 분양가는 결국 주변집값 상승<>분양가상승<>집값상승의 악순환 고리를 만들어 낸다"며 수도권에서도 서울처럼 분양가를 규제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왜 올리나=업체들은 나름대로 분양가 인상의 핑계를 대고 있다.

한 업체는 중도금무이자 제도를 도입했기 때문에 분양가가 높아졌다고 말한다.

또다른 업체는 땅 매입 비용이 비싸 분양가를 높게 책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하소연한다.

그러나 부동산 전문가들은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

같은 지역에서 같은 시점에 매입한 땅에서 분양을 하면서 분양시점이 다르다는이유만으로 수천만원씩 분양가를 인상하는 것은 이해할 수없다는 지적이다.

결국 분양열기가 높을 때 한몫 잡아야 한다는 생각으로 분양가를 마구 인상하는것에 불과하다는 비난이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지역에 대한 규제로 떴다방과 큰손들이 수도권 분양시장으로 대거 이동했다"며 "가수요의 가세로 분양이 잘 되고 있어 업체들이 분양가를자꾸 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범은 시행사(?)=시행사로부터 도급을 받아 단순시공만 하는 업체들 중에서는 분양가가 비싸다는 점을 인정하는 곳이 많다.

그러나 시공사들은 말그대로 시공만 하기 때문에 분양가 결정에 참여할 수 없다고 하소연한다.

결국 분양가 상승의 주범은 시공사가 아니라 시행사라는 주장이다.

이들은 시행사에 분양가 인상 자제를 요청해 보지만 도무지 말이 먹히지 않는다고 말한다.

S사 관계자는 "시공사가 분양가를 올리는 것처럼 오해하는 경우가 많아 엉뚱한사람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집값 부채질 우려=부동산전문가들은 수도권아파트 분양가 상승이 서울 집값 상승으로 연결될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서울 집값 상승이 수도권으로 확산되는 것이 일반적인 가격 상승패턴이지만 거꾸로 수도권 집값 상승이 서울 집값 상승을 유발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죽전택지개발지구 분양가는 7백만원대,용인 수지지역 분양가는6백만원대를 돌파하면서 서울 강북지역 아파트보다 높은 선에서 가격이 형성되고 있다"며 "상대적으로 싸진 서울 집값이 들썩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경
  이름   메일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