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4/17(수) 15:29 (MSIE6.0,Windows98,T312461) 211.215.106.211 1024x768
토공, 시 요구는 '뒷전' 도로문제 등 사전협의 무시한채 일방적 추진  

토공, 시 요구는 '뒷전' 도로문제 등 사전협의 무시한채 일방적 추진
<속보>한국토지공사가 죽전·동백지구 개발계획안에 대해 용인시와의 사전협의 사항은 뒷전에 둔채 서둘러 건교부에 승인을 요청하는 등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욱이 토공은 죽전·동백지구 택지개발을 추진하면서 기존 개발지역과 연계한 도시전체의 균형적인 발전보다는 택지개발에 따른 차익남기기에만 급급해 있는등 구태를 답습하고 있다는 지적이다.<관련기사 본지 321호 1면> 시 및 토공, 해당지구 주민들에 따르면 토공은 최근 죽전·동백지구 택지개발 계획안에 대해 용인시 등과 사전협의를 완료했다며 이를 건교부에 제출했다. 그러나 이 개발계획안에는 시가 협의과정에서 요구한 사항은 일부만 수용하는데 그쳤으며, 차익극대화를 위해 당초 계획과는 달리 단독주택의 비중을 대폭 축소하는 등 이익남기기에만 급급해 있다는 것이다. 특히 토공은 용인시가 주변여건을 고려해 강력히 요구한 도로망 등 사회간접시설 확충부문은 협의중이라는 말만 할뿐 명쾌한 답변을 회피해 알짜배기 땅으로 알려진 이 지역을 택지지구로 수용, 일찌감치 땅장사에 눈독을 들였다는 비난이다. 하지만 시는 당초 협의과정에서 요구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으면서도 토공이 이를 무시한채 사업을 추진하더라도 제약할 수 있는 근거가 없어 건교부의 최종 결정만 기대한채 속만태우고 있다. 이 개발계획안 등에는 시가 협의과정에서 요구한 사항중 죽전∼동백간 4차선도로, 죽전지구내 하수종말처리장 설치 등 일부문만 잠정확정한 상태다. 반면 가장 시급한 과제인 군도 확·포장 공사 요구건 등은 사업비 과다부담을 이유로 유보했다. 또 전원형 신도시 건설 방침과는 반대로 죽전지구의 경우 단독주택을 당초 계획과는 달리 당초 2553가구보다 841가구를 즐여 1712가구로 확정해놓은 상태다. 이에대해 토공관계자는 “단독주택 비중이 줄어든 것은 필지당 가구수 산정 잘못에 의한 것으로 개발차익과는 연관이 없다”며 “사전협의과정에서 용인시가 요구한 사항은 일정 범위내에서 수용하는 것으로 알고있다”고 말했다./용인신문
  이름   메일
  내용
                   
번호제 목이름작성일조회
73   택지지구내 산업요지 ‘무용지물’  늘04/20-01:08  
72   “세계적 조각가 작업과정 직접보세요”  늘04/20-01:06  1
71   토공, 시 요구는 '뒷전' 도로문제 등 사전협의 ...  늘04/17-15:29  2
70   고기ㆍ동천리 '용인 도시계획'으로 이관  늘04/17-15:25  2
69   호암미술관 개관 20주년 기념전  늘04/17-06:36  2
68   백남준 미공개作 국내 첫선… 내달 4일 한국민속...  늘04/17-06:33  1
67   '인터넷수퍼마켓도 단골 많아요'  늘04/17-06:29  
66   분당 주차대란 걱정  늘04/15-09:07  
65   한나라당 용인시장 후보에 이정문씨  늘04/15-09:01  
64   임대주택, 6000가구 쏟아진다  늘04/15-08:50  1

 
처음      

ⓒ Copyright 1999~   TECHNOTE2002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