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7/1(월) 17:11 (MSIE5.5,Windows98,T312461) 211.215.106.211 1024x768
이웃이 된 전 도지사  

퇴임을 앞 둔 임창열 경기도 지사가 선심인사로 손학규 지사 당선자 측과마찰을 빚는 일은 유감스럽다.
17일자로 발령된 경기도 인사는 이사관급 5명 전보, 사무관 7명의 서기관승진, 주사 7명의 사무관 승진 및 전보 발령이다.
이 가운데 중견 간부급 12명의 승진 및 전보인사가 정치성이라는 것이 손당선자 측 주장이다.
인사는 기관장의 고유 권한이므로 시기에 관해 시비를 따질 수는 없다.
그러나 퇴임을 2주일 앞두고 급하지 않은 인사를 단행한 데는 정치적인 오해의 소지가 있다.
또 인사의 내용이 정실인사라는 평가를 받는다면 정당한 권한으로 인정받기 어렵다.
전보 및 승진자들이 대부분 임 지사 아래서 요직에 있었거나비선조직에서 일한 사람들이라는 점을 들어, 도청 주변에서는 정실인사라는 말이 돌고 있다.
그렇다면 임 지사가 퇴임 후를 염두에 두고 정치적인 인사를 했다는 당선자측 주장이 설득력이 있다.
정실 여부와 정치성 시비를 떠나 정부의 지침을 어겼다는 점에서도 임지사의 인사는 옳지 않다.
행정자치부는 퇴임자와 당선자간의 마찰을 피하기 위해 지난 10일 민선 3기 자치단체장 인수인계 지침을 각 시도에 하달했다.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인사를 지양하고, 부득이한 경우에는 당선자측의 양해를 구하라는 구체적인 지시가 그 속에 들어있다.
당선자와 사전 협의 없이 승진인사를 단행했다면 후임자에 대한 예의 문제가 될 수도 있다.
불공정한 인사는 조직원 간의 갈등과 불화의 원인이 된다.
손 당선자 측은 취임 후 이번 인사를 백지화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하고 있다.
자기 사람을 잘 봐주고 싶다는 배려가 당사자에게 오히려 화가 될 수도 있다.
진정 그들을 아낀다면 인사권자 스스로 인사조치를 철회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
/한국일보

-  임창열(林昌烈) 경기지사가 29일 오전 11시 수원도(道) 문화예술화관에서 유관 기관장 및 도민 2천여명이 참석한가운데 이임식을 가졌다.
평범한 도민으로 돌아간 임 지사는 앞으로 용인 수지 한 아파트에 거주하며 국회의원 선거 등을 통한 정치적 재기를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이름   메일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