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2002/5/6(월) 07:41 (MSIE6.0,Windows98,T312461) 211.215.105.150 1024x768
흥덕지구 개발 논란 심각  

[용인] 용인시와 수원시 접경지역에 추진중인 흥덕택지개발을 둘러싸고 양 지자체간 첨예한 대립양상을 보이고 있다.
용인시는 난 개발을 막기 위해서는 체계적인 개발의 필요성을 강조, 찬성하는 반면 수원시는 난 개발 및 인구급증에 따른 교통량 증가와 환경오염 등 종합적인 도시문제 발생을 우려, 반대를 고수하고 있다.
수원시는 흥덕지구가 개발될 경우 수원 생활권과 용인 신갈생활권이 연결돼 생활권 확대는 물론 주변 미개발지구의 급속 개발을 부추기는 결과를 초래하는 등 난 개발 및 인구의 급증 등 새로운 도시문제가 발생할 것을 우려 즉각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용인시는 수원시의 주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내정간섭에 불과하다는 입장차이를 보이고 있어 양 도시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아울러 수원시는 철회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100만 시민과 함께 개발저지운동을 벌여나가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반면 용인시 입장는 흥덕지구는 수지지구의 개발여파로 난 개발이 우려됨에 따라 종합적인 도시계획이 필요한 지역으로 체계적인 택지개발이 불가피한 실정임을 피력, 수원시가 흥덕지구 택지개발을 문제삼아 다른 자치단체의 정책에 간섭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수원시는 지난해 9월 환경오염 및 교통문제 등을 내세워 흥덕지구 개발 반대의견을 경기도에 제출하는 등 경기도 경우도 같은 해 11월 건교부에 반대의견을 제출한 바 있다.
용인시와 수원시간 논란이 일고 있는 흥덕지구는 수원시 하동, 원천동과 접경지역에 있는 용인시 기흥읍 영덕리 일대 217만3000㎡이다.
한편 지난해 12월 건설교통부가 이 일대를 택지개발지구로 지정함에 따라 한국토지공사는 오는 2007년 인구 2만9000명을 수용할 계획으로 추진 중에 있어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경인매일
  이름   메일
  내용
                           
번호제 목짦은댓글이름작성일조회
12   일회용 비닐봉투 50원으로 인상    ^^.05/08-16:30  
11   쓰레기소각장 관리 '비상'    ^^.05/07-12:44  
10   흥덕지구 개발 논란 심각    ^^.05/06-07:41  1
9   죽전하수처리장 중재안에 용인시..    ^^.04/26-06:59  
8   죽전지구 탄천 재정비, 도로개설    ^^.04/26-06:56  
7   용인 "난개발 오명" 벗는다    ^^.04/25-06:47  
6   매년 여의도 47배 농지 줄어든다    ^^.04/25-06:40  
5   용인 성복지구 택지개발로 환경파괴 ...    ^^.04/24-08:16  
4   빈병값 안주는 가게 3백만원 과태료    ^^.04/24-07:51  1
3   성남의 젖줄인 탄천은.. 용인지역의 ...    늘04/17-06:44  2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2002 / TECHNOTE.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