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2002/5/7(화) 12:44 (MSIE6.0,Windows98) 168.126.70.1 1024x768
쓰레기소각장 관리 '비상'  

쓰레기소각장 관리 '비상'

쓰레기 소각장마다 발암물질인 ‘다이옥신’ 농도가 최고 1300배까지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나 소각장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6일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의 중·대형소각장 26곳의 다이옥신 농도를 조사한 결과 용인 수지소각장에서 지난해 9월 2.581ng/㎥(1ng은 10억분의 1g)이 검출돼 최악을 기록했다.

이는 광주 상무소각장(0.002ng)의 1300배에 달하는양이다. 서울 노원소각장 1호기도 지난해 11월 측정결과 0.271ng이 검출돼 0.009ng에 그친 양천소각장 1호기보다 30배나많았다.

이밖에 경기 용인소각장 0.2ng,일산소각장 0.149ng,부산다대소각장 0.112ng 등으로 높게 나타났다.

시간당 처리용량이 2t 이상인 대형 소각장의 다이옥신 배출기준은 0.1ng(97년 7월 이전 준공된 소각장은 0.5ng),중형 소각장은 5ng(2001년 이전은 40ng)으로,99년 완공된 용인소각장을 제외한 나머지는 배출기준을 초과하지 않았다.

하지만 97년 7월 이전에 준공된 대형소각장도 다이옥신배출기준이 현행 0.5ng에서 내년 6월부터 0.1ng으로 강화되기 때문에 다이옥신 농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소각장의경우 대책 마련이 시급해졌다.

이에 대해 용인시 관계자는 “수지소각장은 중형소각장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기준을 초과하지는 않았다.”면서 “하지만 다이옥신 농도가 다른 소각장에 비해 지나치게 높게 나타나 소각방법을 바꾸는 방안을 마련중”이라고 밝혔다.서울시도 노원소각장의 다이옥신 농도를 줄이기 위해‘오염물 흡착 활성탄 설비’를 설치하기로 하는 등 대책을 추진중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측정시점,소각물질,방지시설 종류 등에 따라 소각장별 다이옥신 농도가 큰 차이를 보였다.”면서 “올해부터 주요 소각장의 다이옥신 측정치를 일반에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류길상기자 ukelvin@kdaily.com

  이름   메일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