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4/20(토) 01:18 (MSIE6.0,Windows98,T312461) 211.215.104.176 1024x768
초등생 조기유학 ’신드롬’  

2001학년도에 경기지역에서 8천명에 가까운 초·중·고교생이 해외유학을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수치는 2000년에 비해 1천600명이 늘어난 것이어서 공교육불신이 더욱 커졌음을 드러내고 있다.

17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해 3월 1일부터 지난 2 28일까지 초등학생 4천496명, 중학생 2천198명, 고등학생 1천182명 등 모두 7천876명이 해외유학을 떠났다. 체류 국가별로는 미국이 3천184명(40%)으로 가장 많고, 캐나다 1천306명, 뉴질랜드 771명, 중국 770명, 동남아 국가 373명, 호주 342명, 일본 217명, 영국 158명 등 순이다.

유학생 가운데 절반 가량인 3천974명은 가족과 함께 이주했으며, 1천797명은 부모의 해외파견에 동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930명은 유학심사를 거쳤거나 자비유학 형태로 출국했고 나머지 1천175명은 편법으로 유학길에 오른 것으로 도교육청은 추정했다. 이같은 수치는 2000년 6천212명 보다 1천664명이 많은 것이다.

특히 초등학생의 경우 3천565명에서 4천496명으로 931명이 늘어나 조기유학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불법유학의 경우 고교유학이 합법화되면서 2000년 1천219명 보다 다소 줄어 든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같은 기간 유학을 마치고 귀국한 학생은 2천21명이며, 이들 중 75%인 1천525명은 체류기간이 3년 미만이다.

이같이 조기유학이 늘어나는 것은 별다른 근거도 없이 유학을 보내려면 조기에 보내야 성공한다는 입소문이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고학력 학부모들의 공교육에 대한 불신이 커지면서 조기에 유학을 보내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정확한 현지조사 등이 선행되지 않거나 한국에서의 기초교육이 없을 경우 오히려 실패할 수도 있다는 점을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일보
  이름   메일
  내용
                           
번호제 목짦은댓글이름작성일조회
10   [외국인학교] 입학자격 외국거주 5年...    늘04/21-20:14  
9   [경기도교육감] 윤옥기씨 당선    늘04/21-20:12  
8   초등생 조기유학 ’신드롬’    늘04/20-01:18  1
7   교육감 후보, 인사비리 고교배정 놓고...    늘04/16-17:24  1
6   경기도 교육감 후보 초청 교육정책토...    늘04/14-07:28  2
5   경인교대 2005년 3월 개교     04/12-09:44  2
4   세상의 부모들에게-지능 개발과 조기...     04/11-00:00  
3   영재교육 전문 교사·인력 확충 급선...     04/10-23:56  2
2   우리나라 영재교육기관 학교·학급·...     04/10-23:55  2
1   초중고생 1만명 영재교육 받는다     04/10-23:35  2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2002 / TECHNOTE.INC,